전체 메뉴

정점식, 민주당 윤리위 제소에 강력 반발.."문제의 고발장, 김웅 의원에 받은 바 없어"

김영훈 기자 승인 2021.10.21 17:21 의견 0
21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에 대한 제명 요구안을 제출하자 정 의원이 즉각 '민주당의 공작정치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자료=정점식 의원실]

[한국정경신문=김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에 대한 제명 요구안을 제출한 데 대해 '민주당의 공작정치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 의원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지난 10월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국정감사 기간임에도 야당 국회의원인 본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따르면 저는 참고인 신분이었지만 공수처는 저의 PC와 휴대전화 뿐만 아니라 보좌진들의 PC와 서류까지 대대적으로 수색했으나 어떠한 문건이나 흔적 조차 찾지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간 바 있다"고 밝혔다.

즉, 공수처조차도 고발 사주와 관련해 정 의원에 대한 어떠한 혐의나 연관성도 찾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정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근거 없이 저에 대한 제명 요구안을 제출한 민주당의 이런 오만방자한 공작정치를 강력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제가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우리 당 명의로 열린우리당 최강욱 의원에 대해 고발한 내용은 최강욱 의원이 조국 전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한 것에 대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이미 기소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 4월2일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장관의 아들이 실제로 인턴 근무를 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한 발언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취지의 내용"이라며 "그후 1심 법원은 최 의원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의 사무실에서는 위 제보를 접수해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을뿐 저나 보좌진이 검찰 또는 김웅 의원으로부터 문제의 고발장을 전달받은 사실이 없음을 밝힌다"면서 "민주당은 제21대 총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선거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위 고발장은 총선 훨씬 이후인 8월에 검찰에 제출됐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적 의혹이 짙은 대장동 비리 의혹을 덮기 위해 현재 고발 사주 건의 의혹을 키우기 위해 혈안이지만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이와 관련해 저와 관련한 어떠한 증거나 실체가 나올리 만무하며 다시 한번 결백함을 재차 강조한다"면서 "향후 무혐의가 입증될 시 이를 주도한 민주당 지도부와 관련자들은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고발사주'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정점식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TF 구성원인 민병덕, 이소영, 황운하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의사과에 김 의원과 정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장을 제출했다.

박주민 의원은 "정점식 의원은 의원이 된 뒤 실제로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을 접수해 국회의원 의무 등을 위반했다"고 윤리위 제소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