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스뮤지엄' 운영..고양, 파주 등 6곳 순회 운영

김영훈 기자 승인 2021.10.21 12:24 의견 0
21일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문화기술(CT)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 등 6곳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수원)=김영훈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문화기술(CT)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 등 6곳에서 순차대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문화기술은 문화 콘텐츠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유·무형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기술로 홀로그램과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가 대표 사례다.

도는 도민들이 손쉽게 문화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구축했으며 전시는 ▲고양 킨텍스 10월7~10일(경기국제웹툰페어 연계) ▲하남 스타필드 10월13~17일(문화기술 전람회 연계)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10월21~31일 ▲부천 상동 호수공원 11월4~14일 ▲11월 중순 이후 북부지역 1곳과 수원시 1곳 등을 각각 찾아가 진행한다.

도는 면적 12~50㎡의 전시관 3개를 공상과학 영화 속 화성기지처럼 돔 형태를 갖춰 어스뮤지엄으로 제작했다.

21일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문화기술(CT)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 등 6곳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료=경기도]

전시관마다 거리두기 단계별 적정 수의 관람객(10명 미만)이 돔 내부로 들어가 문화기술 작품을 볼 수 있으며 전시 기간이 끝나면 전시관은 해체 후 다음 전시장으로 이동된다.

전시 주제는 '기후 위기를 경고하기 위해 미래에서 온 메시지'다.

전시 작품은 ▲빛과 소리로 감정을 표현한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디지털 세로토닌의 ‘Knospe III’ ▲미디어 아티스트로 유명한 김창겸 작가의 작품에 홀로그램을 접목한 ‘찰나’ ▲식물과 기계와의 결합 및 진화를 표현한 소수빈 작가의 ‘신-생태계의 휴리스틱’ ▲키네틱 아트(움직이거나 움직이는 부분이 포함된 예술작품)를 주로 선보이는 정동암 작가의 ‘노마드-스페이스W’ ▲미래의 인류에게 남기는 지구의 모습을 표현한 김준명 작가의 ‘인피니트 네이쳐’ 등 총 5개로 구성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이 문화기술 작품들을 통해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나아가 문화생활과 함께하는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동전시관 운영정보는 경기콘텐츠진흥원 누리집 내 알림마당, '교육 및 행사'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