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김해시 자살률 2019년 이후 매년 감소

박수경 기자 승인 2021.10.21 13:24 의견 0
김해시는 전문상담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심리적 어려움이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무료심리상담 및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자료=김해시]

[한국정경신문(김해)=박수경 기자] 김해시는 21일 생명존중 인식 확산을 위한 노력의 결실로 자살률이 2019년 이후 매년 감소하고 있으며 ‘정신건강 도시’로 점차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김해시 자살률은 인구 10만명 당 25.2명으로 전년 대비 3.2명이 감소했으며 전국 평균 25.7명, 경남 평균 25.3명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자살률이 감소했다. 특히 2018년 전체자살사망자수의 30.8%를 차지하던 60대이상 자살사망자는 매년 감소하여 2020년에 20.5%로 대폭 감소했다.

이외에도 시는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자살고위험군 발굴 및 관리 ▲생애주기별 우울증 선별검사 ▲찾아가는 심리상담 ▲농약 및 번개탄 관리사업 ▲자살다중지번 환경개선사업 ▲생명지킴이 양성교육 ▲유관기관 종사자 자살예방교육 등 다양한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해시보건소장(이종학)은 “자살예방은 사회 구성원 모두가 생명지킴이로서의 책임을 인식하고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한 만큼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따뜻한 관심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정신건강을 증진하고 자살률을 감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