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국감] 5대 은행 만기연장 대출잔액 50조원 육박..충당금 부족 우려

윤성균 기자 승인 2021.10.21 09:59 의견 0
[자료=각사]

[한국정경신문=윤성균 기자] 올해 6월 말 기준 시중 5대 은행의 상환유예 대출잔액이 3조3334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만기연장 대출잔액 또한 50조원에 육박했지만 대손충당금은 1053억원에 불과했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상환유예 대출잔액이 중소기업 1조8206억원, 개인사업자 1조512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고정이하여신은 중소기업 345억원, 개인사업자 30억원이었고 대손충당금은 1053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만기연장 대출잔액은 최근 1년간 가장 큰 수치인 49조7550억원에 달했다.

5대 은행 상환유예 대출의 고정이하여신 및 대손충당금 적립 현황 [자료=진선미 의원실]

진선미 의원은 상환유예 대출잔액에 비해 고정이하여신이 낮게 유지되며 리스크 관리가 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금리가 인상된 상황에서 대출 상환이 정상화되면 고정이하여신이 재평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부실채권을 의미하는 고정이하여신을 기간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9월 말 중소법인 516억원, 개인사업자 66억원 ▲지난해 12월 말 중소법인 347억원, 개인사업자 16.7억 원 ▲올해 3월 중소법인 407억원, 개인사업자 21.8억원을 기록했다.

상환유예 대출잔액 대비 고정이하여신의 비율은 중소법인이 개인사업자보다 높았다. 올해 6월 말 기준 중소법인은 1.9%, 개인사업자는 0.2%를 기록했다. 기간별로는 작년 9월 말 중소법인의 비율은 2.4%, 개인사업자는 0.4%였고, 작년 12월 말 감소해 중소법인 1.9%, 개인사업자 0.1%였다. 올해 3월 말에는 중소법인 2.2%, 개인사업자 0.1%였다.

5대 은행 만기 연장 대출잔액도 지난 1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6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만기연장 대출잔액은 중소법인 25조5013억원, 개인사업자 24조2537억원이었다. 작년 9월 말 기준 만기연장 대출잔액인 중소법인 13조8139억원, 개인사업자 14조4557억원에 비해 각각 84%, 67% 늘어난 수치다.

특히 신한은행은 작년 9월 중소법인이 5조3630억원이었지만, 9개월이 지난 올해 6월 말 2배가 넘게 증가해 11조1998억원을 기록했다.

5대 시중은행은 작년 9월 말 703억원을 대손충당금으로 쌓았다. 12월 말에는 9월 말 대비 2배 이상 늘어 1486억원, 올해 3월 말은 1384억원이었다.

진선미 의원은 “고정이하여신 규모가 더 커질 우려가 있고 만기연장대출의 대손충당금에 대한 평가도 필요하다”며 “만기연장, 상환유예가 끝나는 시점을 대비해 금융권이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는 등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