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국감] 이재명 지사 "대장동 의혹 '국민의힘 게이트'" 주장, 유동규 관련 '인사 잘못'

김영훈 기자 승인 2021.10.18 14:51 의견 0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10시 개시된 국회 행정안전위위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수원)=김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10시 개시된 국회 행정안전위위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의 계속되는 질의에도 특유의 화법으로 대장동 사건은 '국힘 게이트'라고 맞받아쳤다.

그러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돼 구속 수감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조직본부장에 대해서는 "배신감이 든다"면서도 "인사를 잘못한 것, 지휘하고 있는 직원이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에 앞서 이재명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경기도는 일상 곳곳의 관행으로 자리잡은 특권과 반칙을 없애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면서 "불법 사금융의 민생침해 행위를 엄단하고, 페이퍼 컴퍼니 입찰 담합 제재를 강화하는 등 반칙과 특권으로 이익을 보지 못하도록 했다"며 체납자 처분과 하천과 계곡의 원상복구와 위법행위에 대한 처분 등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오늘 국정감사를 통해 경기도의 여러 현안과 정책을 두루 살펴주기 바란다"면서 "특히, 국가 차원의 뒷받침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10시 개시된 국회 행정안전위위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의 계속되는 질의에도 특유의 화법으로 대장동 사건은 '국힘 게이트'라고 맞받아쳤다. [자료=경기도]

하지만 이날 국감은 예상한대로 국민의힘 의원들의 거센 공격이 이어졌다. 이에 이 지사 또한 한치의 물러섬도 없이 강대강으로 대하며, 오히려 부패 몸통이 국민의힘 세력임을 강조했다.

두번째 질의에 나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를 '그 분'으로 지칭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 분은 누구인가. 대장동, 위례, 백현, 코나아이, 성남 FC 등을 통해 알 수 있듯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이용해 1조원이라는 돈도 만들어 쓰는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며 공세를 폈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검사사칭·욕설·여배우 스캔들 등 이 후보의 과거 전력을 거론하면서 "이런 전력이 있어도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민주당 대선후보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지사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 의원이 LH국감에서 압력을 넣어 공공개발을 포기시킨 것"이라며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10시 개시된 국회 행정안전위위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가 열렸다. [자료=경기도]

화천대유 50억 클럽을 공개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이 이 지사 측근이라며 "수사결과 대장동·백현동 관련 의혹에 (정 전 실장이) 연루한 정황이 나오면 사퇴할 것이냐. 측근 비리 있으면 사퇴해야 하지 않느냐”고 압박했다.

이에 이 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임이 100% 확실한 분이 연루된 고발사주 사건이 있는데 국민의힘이 사퇴시킬 것인지 먼저 답변하면 내가 답변하겠다”고 맞섰다.

이 지사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기획본부장의 경우엔 본인의 측근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 의원이 “만약 대통령이 되면 유 전 본부장을 사면할 것이냐”고 질의하자, 이 지사는 “말이 안 되는 말씀이다. 부패 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느냐”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야당쪽 질의에서 거듭 본인과 '대장동 의혹'을 연결지으려 하자 "도둑이 몽둥이 든 꼴"이라며 "인사를 잘못한 것, 지휘하고 있는 직원이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국민이 얼마나 집값 때문에 고통받고 소외감과 배제감을 느끼고 분노가 생기겠냐. 나름 노력했지만 100% (개발이익을) 환수하지 못한 건 저의 부족함이다. 앞으로 국민의힘이나 정치세력을 막아서 그런 일이 없도록 제도를 만들고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