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베일 벗은 디즈니+..마블·픽사에 '런닝맨 스핀오프' 등 한국 콘텐츠 대거 투입

송정은 기자 승인 2021.10.14 16:41 의견 0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의 오상호 대표가 14일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디즈니+가 선보일 콘텐츠들을 소개하고 있다. [자료=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한국정경신문=송정은 기자] 다음 달 12일 국내에 상륙하는 월트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의 글로벌 OTT 서비스 디즈니+(디즈니플러스)가 14일 쇼케이스를 열고 다양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한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디즈니는 14일 열린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해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가운데 7편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다.

디즈니+ 시청을 원하는 한국 소비자들은 다음 달부터 ▲디즈니(Disney)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픽사(Pixar)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가 제공하는 콘텐츠들을 시청할 수 있다.

디즈니+가 새롭게 선보이는 아태지역 콘텐츠 라인업은 드라마, 코미디, 판타지, 로맨스, SF, 범죄, 공포물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포함한다.

디즈니+관계자는 "인기 배우들이 주연을 맡은 시리즈물부터 버라이어티쇼,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까지 한국을 포함한 아태 지역 콘텐츠 창작자들과 함께한 작품들로 구성됐다"며 "소개된 신규 아태지역 콘텐츠는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디즈니+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정확한 공개 시점 등은 지역 별로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14일 공개된 콘텐츠를 포함해 오는 2023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관심을 모았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의 윤곽도 드러났다.

디즈니+가 선보일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인기 예능 '런닝맨'의 최초 공식 스핀오프 프로그램, 런닝맨 주요멤버 출연) ▲설강화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 주연 멜로 드라마) ▲블랙핑크: 더 무비 (블랙핑크 데뷔 5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영화) ▲나와 나의 경찰수업 (경찰 대학 소재 드라마, 강다니엘 데뷔작) ▲그리드 (이수연 작가 집필 미스터리 스릴러) ▲키스 식스 센스 (웹소설 원작 로맨스 드라마) ▲무빙 (웹툰 작가 강풀 원작 액션 히어로 스릴러 드라마) 등 7개이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루크 강(Luke Kang)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수십 년 동안 아태지역의 소비자들에게 즐거움을 전달하고 크리에이티브 생태계의 주요 일원으로 함께 해왔다"며 "OTT 업계의 빠른 성장과 세계적 수준의 아태지역 콘텐츠, 보다 정교한 소비자 니즈 등 변화의 중심에 서 있는 바로 지금이 콘텐츠 창작자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디즈니만의 독보적인 스토리텔링을 전달할 수 있는 적절한 시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