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학교 설립, 삼동역세권 개발계획 무산될 위기"..'중대물류단지' 인허가 반려 촉구 시위

김영훈 기자 승인 2021.10.14 12:25 의견 9
경기도 광주시 '삼동 유·초·중 통합학교 설립위원회'의 나재덕 주민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중대물류단지' 인허가 반려 촉구를 위한 1인 시위에 나섰다. [자료=삼동 유·초·중 통합학교 설립위원회]

[한국정경신문(수원)=김영훈 기자] 경기도 광주시 '삼동 유·초·중 통합학교 설립위원회'의 나재덕 주민대표는 14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앞에서 '중대물류단지' 인허가 반려 촉구를 위한 1인 시위에 나섰다.

'중대물류단지'는 광주시 중대동 산21-1번지 일원(이하 해당 부지)에 조성할 계획으로 2017년 12월20일 경기도에 신청했지만 사업시행사가 토지매수를 못해 중도에 좌초된 사업이다.

하지만 올해 5월30일 토지주와 사업시행사가 토지매매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중대물류단지 조성사업이 재추진됐고 현재 경기도의 최종 인허가를 앞두고 있다는 것.

해당 부지는 현재 '삼동역 공공주도형 개발사업'을 계획 중인 곳으로 학교부지로도 논의하는 곳이지만 '중대물류단지' 인허가 승인 여부 결정이 나지 않아 광주시는 학교설립, 삼동역 공공주도형 개발사업 등 어떤 계획도 추진할 수가 없는 실정이다.

이에 주민들은 '중대물류단지'가 추진될 경우 광주시의 관문인 삼동, 중대동의 도시 기능을 황폐화시켜 주민들의 기본적인 삶의 조건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학교 설립, 교육, 교통, 생산, 공원 등 인프라 구축을 갈망하는 주민들의 염원을 송두리째 빼앗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주민들은 삼동, 중대동, 직동은 인근에 학교가 없어 수백명의 학생들이 왕복 8km 원거리 통학을 하는 상황이고, 삼동에 산발적으로 위치한 레미콘공장, 택배회사, 물류창고 때문에 탑차, 레미콘차, 대형트레일러 등 수많은 대형차량들과 함께 통학하는 상황이어서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학교 설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삼동 지역은 임야 지형으로 둘러싸여 있는 지리적 특성상 학교 부지가 마땅치 않아 해당 부지 외에는 적합한 학교 부지가 없는 상황이다.

나재덕 주민대표는 "하루 빨리 학교 설립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경기도가 '중대물류단지' 인허가 반려를 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