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부산 코로나↑ 연제구 목욕탕·서구 시장·수영구 마사지업소 확진자 발생 계속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9.21 13:56 의견 0
코로나19 관련 이미지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추석인 21일 부산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8명이 추가로 나왔다.

부산시는 이날 오전 3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부산의 누적 확진자는 1만2393명이다. 이들 중 접촉자는 29명으로 나머지 9명은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다.

가족·지인·동료 등을 통한 접촉이 19명이고, 다중이용시설 접촉의 경우 목욕탕 5명, 유흥주점 2명, 시장 2명, 음식점 1명이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연제구 한 목욕탕에서는 지난달 19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이용자 99명을 진단검사 한 결과 동시간대 이용자 5명이 추가 확진됐다.

또다른 집단감염 사례인 서구의 한 시장에서도 종사자 2명, 방문자 지인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이 곳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26명, 지인(방문자) 2명, 접촉자 5명으로 늘었다.

수영구 마사지업소와 식당 관련해서도 방문자 1명, 지인 접촉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확진자는 종사자 6명, 접촉자 28명이다.

최근 일주일(14∼20일)간 부산 확진자는 347명으로 하루 평균 49.5명에 달한다.

백신은 20일 881명이 추가로 접종해 1차 누적 접종률이 92.5%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