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부산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70% 달성..10월말 2차접종률 70% 예상

허미화 기자 승인 2021.09.17 15:59 | 최종 수정 2021.09.17 16:00 의견 0
코로나19 예방접종 온라인 예약안내 [자료=질병관리청]

[한국정경신문(부산)=허미화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오늘(17일) 13시를 기점으로 인구수 대비 70%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 2월 26일, 부산시가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 지 203일 만으로 235만 명이 1차 예방접종을 마쳤고 이 중 147만 명(43.8%)은 접종을 모두 완료했다. 235만 명은 18세 이상 성인 인구(접종 대상 인구)의 80.6%에 달한다.

이는 질병관리청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18세 이상 접종률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예방접종을 통한 일상 회복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 것을 의미한다.

인구수 대비 1차 접종률 70% 달성이 주는 의미도 매우 중요하다. 얀센을 제외한 대부분 백신은 1차 접종 후 2차 접종을 진행하므로 1차 접종자는 2차 접종자 수를 가늠하는 중요한 선행지표이다. 이에 1차 접종률 70% 달성은 최소 6주 이내에 2차 접종률도 70%가 된다는 단순 계산이 가능한 만큼 현재의 접종 속도를 유지할 경우 부산시는 오는 10월 말이면 인구의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시가 당초 예상한 접종 완료 시점을 한 달이나 앞당긴 것으로 그동안 의료진 및 관계자들의 헌신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만들어낸 성과이다.

시는 이번 백신 1차 접종률 70% 달성이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가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성과는 접종 초기, 시장 보궐선거 등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었던 접종률을 극복한 것이자 접종에 참여한 모두가 합심해 이룬 결과로 더욱 값지게 생각한다”라며 “지금의 접종 흐름을 이어간다면 10월 말이면 시민 70%에 대한 접종이 완료될 예정으로 이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9부 능선을 넘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께서는 일상 회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