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금융노조, 내달 15일 총파업 돌입

권준호 기자 승인 2021.09.17 14:49 의견 0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권준호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다음달 15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금융노조는 “지난 16일 10차 긴급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오는 10월 1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는 등 투쟁 일정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금융노사의 올해 임금·단체 협약(임단협) 협상이 사실상 결렬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노조는 “회의에 참석한 지부 대표자들이 현재 사측의 교섭 태도와 입장을 감안할 때 현 상황에서 교섭 타결이 불가능하다는 데 공감한다”며 “현재 진행 중인 산별 임단투 승리를 위해 총력을 모으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금융노조 측과 사용자협의회 측은 올해 임금협상에서 각각 정규직 임금 인상률을 4.3%, 1.2%로 제시하며 큰 입장차를 보였다.

금융노조는 오는 23일부터 지도부가 철야농성에 돌입하고 27일에는 전체 사업장 노사 대표 전원이 한 자리에서 교섭하는 최초의 교섭 형태인 '공동교섭'을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노조 38개 지부 10만명 전체 조합원의 점심시간 동시 사용 태업은 10월 13일, 총파업 일정은 10월 15일에 진행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금융노조는 "총파업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재택 파업 및 거점 점거, 화상회의 방식이 논의됐다"며 "파업 전날인 14일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