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서울예술단 '다윈 영의 악의 기원' 본 공연 기대감↑ 뜨거운 열기의 연습 현장

이슬기 기자 승인 2021.09.17 09:25 의견 0
[자료=서울예술단]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서울예술단(이유리 이사장)의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연습 현장 사진이 17일 공개됐다. 내달 3일 개막을 앞두고 뜨거운 열기로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은 3대에 걸쳐 세습되는 악의 기원을 그려내는 작품이다. 선과 악의 갈등, 1지구부터 9지구까지 나눠진 계급사회에 관한 문제들을 정면으로 다룬다. 이번 시즌은 지난 2019년 이후 2년 만의 귀환으로 개막 전부터 초미의 관심을 얻고 있다.

공개된 연습 사진은 공연의 넘버 바닐라케잌, 두렵지 않다, 삼총사, 푸른 눈의 목격자 장면이다. 니스 영 역의 민우혁, 윤형렬은 ‘바닐라케잌’ 넘버 장면을 시연하면서 가장 친한 친구 제이 헌터의 추도식을 30년간 주관한다. 친구의 죽음에 진심 어린 슬픔을 표하는 감정을 절실히 드러내며 몰입감 높은 연기를 선보였다.

또 최상위지구 1지구에 거주하며 ‘문교부장관‘이라는 높은 사회적 지위를 가진 ‘니스 영’ 역의 자태를 완벽히 뽐내는 비주얼과 연기 디테일은 연습실에서부터 압도적인 무대장악력을 예고하는 등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푸른 눈의 목격자’ 넘버 장면에서는 삼대에 걸쳐 세습되는 악의 굴레 속 주인공 러너-니스-다윈 삼부자가 합창을 진행했다. 악의 표면 속 감춰진 슬픔과 연민을 그려내며 열연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다윈 영’역의 이창섭, 김용한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다윈 역을 소화해냈다는 후문. 특히 프라임스쿨의 최상위 모범생의 흐트러짐 없는 용모를 뽐내는 것은 물론 악의 굴레 속에 빠지며 느끼는 혼란스러운 감정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완성해나갔다.

러너 영 역의 최인형, 루미 헌터 역의 송문선은 올 시즌이 세 번째 합류인 만큼 대체 불가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또 약 26명에 달하는 전체 출연진은 다이내믹한 멜로디 전개, 코드, 화성의 음악과 군무를 척척 맞아떨어지는 호흡으로 선보이며 연습을 이끌어나갔다.

한편 본 공연을 앞두고 오경택 연출은 “어려운 시기에 쉽지 않은 과정으로 이번 시즌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세 번째 시즌인 만큼 더욱 업그레이드하여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시즌 새롭게 구성된 배우들의 시너지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도 기대된다. 다시 돌아오는 다윈 영의 악의 기원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은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토월극장에서 오는 10월 3일 개막해 10월 17일까지 관객을 만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