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올해 나이 90된 전두환, 국가장 설전..내란 목적으로 살인 VS 국민 판단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9.17 09:04 의견 0
전두환 전 대통령.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6일 전직 대통령 전두환(90) 씨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와 관련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전두환 씨가 국가장 대상인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의 질의를 마주했다.

윤 의원은 “내란 목적 살인을 저지르고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전두환씨가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 총리는 "아직 누구를 대상으로 해서 어떤 결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윤 의원이 우려하는 내용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사를 통해 여러 가지 드러난 바, 기록된 바, 국민이 알고 있는 바가 있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내용 모를 리 없다"며 "국민이 알고 있는 그런 정도의 판단은 나오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국가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대해서도 “국립묘지 안장법에 따르면 몇 가지 절차를 겪어야 한다”며 “의원이 걱정하는 것들이 걸러질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있다”고 했다.

이어 “이 내용은 몇 가지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걱정하는 것들이 걸러질 기회가 있을 것이고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의원이 “내란 목적으로 살인을 한 사람이 국가 예우를 받는 것에 동의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하자 김 총리는 “그게 바로 국민들이 판단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