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동국제강, 사회적 취약 계층 급식 지원..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 2억 전달

오수진 기자 승인 2021.09.14 15:18 | 최종 수정 2021.09.14 16:26 의견 0
재단법인 천주교한마음한동운동본부 산하 ‘명동밥집’ 로고 [자료=동국제강]

[한국정경신문=오수진 기자] 동국제강이 사회적 취약 계층 급식을 지원하기 위해 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을 전달했다.

동국제강이 14일 재단법인 천주교한마음한몸운동본부 산하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기부금은 명동밥집을 통해 동국제강 본사 인근 지역의 노숙인, 홀몸어르신 등 사회적 취약 계층의 급식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명동밥집은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서울 일대 무료 급식소들이 일부 운영을 중단하는 상황에도 일 평균 600~700명대의 인원에 무료 급식을 진행하고 있다.

동국제강과 명동밥집의 인연은 올해 3월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이 명동밥집에 사재로 1억원을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장 부회장은 당시 “평소 을지로 지하차도에서 간식과 도시락을 나누는 모습을 종종 봤는데 코로나 사태로 지원이 중단돼 안타까웠다"면서 "수소문해보니 명동밥집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어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장 부회장의 사재 기부를 계기로 명동밥집과 추가적인 협력을 협의해왔으며 이번 명절을 앞두고 긴급구호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