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수 1800명대..수도권 중심으로 본격 재확산

오수진 기자 승인 2021.09.11 12:01 의견 0
선별검사소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오수진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증가되는 확진자 수는 18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865명 늘어 누적 27만1227명이다. 이틀 연속 1800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전날(1892명)보다 27명 줄었으나 1주일 전인 지난 4일(1803명)과 비교하면 62명 많다.

특히 최근 수도권에서는 연일 1000명을 웃도는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전체 지역발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 중반까지 치솟아 본격적인 재확산 국면에 진입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수도권 재확산세가 자칫 대규모 인구 이동선을 타고 비수도권으로까지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67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490명→1375명→1597명→2048명→2049명→1892명→1865명을 기록해 하루 최소 1300명 이상씩 나왔다. 많게는 2000명 안팎을 오갔다.

1주간 하루 평균 1759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725명에 달한다.'

지역사회에서 나온 확진자만 보면 서울 656명, 경기 560명, 인천 131명 등 수도권이 총 1347명(74.2%)이다.

이달 들어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단 하루(6일, 940명)를 제외하고는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비중은 이틀 연속 74%에 달했다. 이는 신규 지역발생 확진자 4명 중 3명꼴로 수도권에서 나온다는 의미다.

비수도권은 충남 92명, 대전 65명, 대구 42명, 경남 36명, 부산 35명, 강원·경북 각 33명, 울산·충북 각 29명, 전남 24명, 광주 21명, 전북 15명, 세종 9명, 제주 6명 등 총 469명(25.8%)이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