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고공행진, 다우지수 하락..델타 변이→경제 충격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9.08 07:30 의견 0
뉴욕증시 관련 이미지.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뉴욕증시는 노동절 연휴 후 첫 거래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우려 속에 혼조세를 보였다.

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9.09포인트(0.76%) 하락한 3만5100.0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5.40포인트(0.34%) 떨어진 4520.03으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81포인트(0.07%) 오른 1만5374.33으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전장인 3일 사상 최고치로 마감한 데 이어 이날도 고점을 높여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뉴욕증시는 노동절 연휴로 휴장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주목했다.

지난주 발표된 8월 고용보고서가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델타 변이가 예상보다 경제에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는 우려가 확산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6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4000만 명을 넘어섰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3만2135명으로 2주 전보다 12%가량 줄었으나 하루 입원자 수는 10만1747명으로 2주 전보다 8%가량 증가했다. 사망자 수도 하루 1385명으로 2주 전보다 31% 증가했다.

노동절 연휴 기간 일부 지역의 집계가 빠진 영향이 반영됐을 수 있어 노동절 연휴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더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는 남아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지난 5일 CBS 방송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기로 한 20일까지 화이자 백신만 준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스터샷 접종 개시까지 화이자는 관련 데이터를 토대로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모더나는 관련 데이터 확보 및 검토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골드만삭스가 미국의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5%에서 5.5%로. 올해 전체 미국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6.0%에서 5.7%로 하향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골드만은 델타 변이의 확산과 정부의 부양책 소진 등의 영향으로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미국 주식에 대한 투자 의견을 '비중 축소'로 하향했다.

앞으로 두 달간 성장과 정책, 입법 관련 의제에서 위험이 커질 것을 고려한 조치다.

업종별로 산업, 유틸리티, 부동산, 필수소비재 관련주가 하락하고, 통신, 임의소비재, 기술주는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를 가격에 반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HSBC 프라이빗 뱅크의 빌렘 젤스 글로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사람들이 경제 둔화와 전망이 다소 불투명해지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라며 "그에 따라 사람들이 (시장에) 뛰어들려 하지 않고 투자하지 않는 것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델타 변이, 중국과 글로벌 성장, 인플레이션에 대한 타당한 우려가 있다. 사람들이 더 많은 것이 확실해지길 바라는 것도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