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김웅 전달책 노릇 "기억 없다" 윤석열 측근에게 여권 인사 고발장 받았나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9.07 08:24 | 최종 수정 2021.09.07 08:37 의견 0
김웅 의원. [자료=김웅 SNS]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검찰 여권 인사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한동안 침묵하다 지난 6일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 검찰이 밝힐 일”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저는 제게 들어오는 제보와 자료 대부분을 당에 전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도에서 언급한) 고발장 등을 실제로 전달 받았는지. 누구에게 받았는지. 받았다면 이를 당에 전달했는지 현재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총선이 임박한 상황인데 이를 신경 쓰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검찰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본건 자료가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가 밝힐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김 의원은 본인이 윤 예비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제가 사주에 관여했다면 직접 고발을 요구했거나 실제로 고발했어야 한다”며 “저는 이 문제를 제기한 바 없고 실제로 고발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설사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어도 제보자 의도와 상관없이 이를 당에 단순히 전달하는 것은 위법 행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자료를 전달받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대화창을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위법 여부와 무관하게 제보자 신원 보호를 위한 일상적인 행위”라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