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재명, 이낙연 누르고 대통령 향해 한걸음..54.72% 득표 '대세론 탄력'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9.06 08:06 의견 0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의 첫 무대인 충청 지역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압승을 거뒀다.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여겨지는 충청 지역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함에 따라 1차에서 과반 득표로 결선 투표 없이 승리하겠다는 이 지사의 직행 전략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당심(黨心)'이 짙게 반영되는 권리당원 투표도 일반 여론조사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4∼5일 이틀간 대전과 충북 청주에서 차례로 열린 이틀간의 순회경선에서 누적 유효투표 3만8463표 가운데 2만1047표(54.72%)를 얻었다.

1만841표(28.19%)에 그친 2위 이낙연 전 대표를 26.53%포인트의 큰 격차로 따돌렸다.

이 지사가 첫 출발지인 중원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함에 따라 대세론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711표(7.0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619표(6.81%)로 뒤를 이었다. 이어 박용진 의원(911표·2.37%), 김두관 의원(334표·0.87%) 순이었다.

이 지사는 대전·충남 경선에서 합산 54.81%를 기록한 데 이어 5일 세종·충북 경선에서도 54.54%로 이틀 연속 과반 득표를 했다.

세종·충북 득표율은 이 전 대표(29.72%), 추 전 장관(7.09%), 정 전 총리(5.49%), 박 의원(2.22%), 김 의원(0.93%) 순이었다.

정 전 총리는 세종·충북 경선에서는 추 전 장관에게 밀려 향후 3위 수성도 험난한 상황이 됐다.

세종·충북 지역의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보면 이 지사는 54.94%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전 대표가 29.26%, 추 전 장관 7.27%. 정 전 총리 5.37%, 박 의원 2.30%, 김 의원 0.87% 등이었다.

전날 대전·충남에 이어 일반 민심과 '당심'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해석될 수 있는 결과가 나온 셈이다.

대의원 투표에서는 이 지사 득표율이 43.87%, 이 전 대표 41.94%로 팽팽했다. 정 전 총리 8.82%, 추 전 장관 2.58%, 김 의원 2.58%, 박 의원 0.22% 순이었다.

민주당은 오는 11일 대구·경북, 12일 강원 등에서 순회경선을 이어간다.

특히 12일 강원 순회경선에서는 64만여명에 달하는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함께 공개한다.

당 안팎에서는 '1차 슈퍼위크'라고 이름 붙은 이날 전체 판세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민주당 경선은 대의원·권리당원과 국민 선거인단이 모두 똑같은 1표씩을 행사한다.

순회경선은 내달 10일 서울에서 마무리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