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청마문학상 등 '2021 통영시문학상' 4개 부문 수상자 선정 발표

청마문학상 김승희, 김춘수 시 문학상 김지녀, 김상옥 시조 문학상 신춘희, 김용익 소설 문학상 김성중

김영훈 기자 승인 2021.09.02 11:18 | 최종 수정 2021.09.13 07:39 의견 0
청마문학상 수상자 김승희 작가. [자료=통영시]

[한국정경신문(통영)=김영훈 기자] 통영시문학상 운영위원회(위원장 강수성)는 한국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통영출신 문학인의 정신을 기리고, 한국문학발전에 기여한 유능하고 역량 있는 작가들을 시상하기 위한 '2021 통영시문학상'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통영시문학상은 청마문학상·김춘수 시 문학상·김상옥 시조 문학상·김용익 소설 문학상 등 총 4개 부문에 대해 시상하며, 올해 수상작은 지난해 6월1일부터 올해 5월31일까지 전국에서 출간된 모든 작품집을 대상으로 예심 및 본심의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됐다.

수상작으로는 청마문학상에 '단무지와 베이컨의 진실한 사람'(김승희, 창비), 김춘수 시 문학상에 '방금 기이한 새소리를 들었다'(김지녀, 민음사), 김상옥 시조 문학상에 '식물의 사생활'(신춘희, 동학사), 김용익 소설문학상에 '에디 혹은 애슐리'(김성중, 창비)가 각 선정됐다.

김춘수 시 문학상 수상자 김지녀 작가. [자료=통영시]

상금으로 청마문학상 수상자에게는 2000만원, 그 밖의 수상자에게는 1000만원씩 총 5000만원의 창작지원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10월 중 통영문인협회 주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통영시는 청마 유치환(1908~1967) 시인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00년 청마문학상을 제정했으며, 2015년부터는 청마, 김춘수, 김상옥, 김용익 등 4개 부문 수상자를 매년 선정해 오고 있다.

김상옥 시조 문학상 수상자 신춘희 작가. [자료=통영시]
김용익 소설 문학상 수상자 김성중 작가. [자료=통영시]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