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반도건설, 4년만에 서울 재입성..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수주

강헌주 기자 승인 2021.08.31 11:19 의견 0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투시도 [자료=반도건설]

[한국정경신문=강헌주 기자] 반도건설이 4년만에 서울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반도건설은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조합은 지난 28일 조합원 총회에서 반도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반도건설은 지난 1월 마산 반월지구 재건축사업(1954세대)에 3개사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시공사로 선정됐다. 반도건설은 지난 4월에는 908억원 규모의 부산 광안지역주택조합사업(525세대)을 단독 수주한데 이어 8월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수주에 성공하며 도시정비사업에서 점차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대경연립 재건축 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반도건설은 올해 6월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 된 후 조합원에 대한 현장 설명회와 시공사 총회를 거쳐 서울 재입성에 성공했다.

반도건설은 “이번 시공사 선정 과정에 조합원의 니즈를 반영한 반도건설의 특화설계와 평면, 외관특화, 다양한 프로젝트 수행능력과 기업신용평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양천구 신정동 127-4번지 일원 7124.6㎡에 용적률 243.72%를 적용해 지하 2층~지상 15층 3개동, 59~84㎡ 186세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2년 착공예정으로 총 공사비는 406억원 규모다.

단지 500m내 지하철 5호선 오목교역이 있고 1km내에 2호선 양천구청역과 도림천역이 위치해 서울 각지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동측으로 서부간선도로가 인접해 내부간선도로 및 서해안고속도로 등을 이용한 광역접근성도 좋다.

교육환경도 뛰어나다. 사업지 인근에 강서 3학군으로 불리는 목동중, 목동초, 신목초 등이 위치해있으며 진명여고, 양정고, 한가람고, 목동고 등 명문고와 목동학원가가 인접해 있다.

생활인프라도 잘 조성되어 있다. 현대백화점, 이마트, 킴스클럽 등 주요 상권이 가깝고 양천구청, 양천세무서, 남부지방법원 등 관공서도 인접해 있다. 동쪽으로 안양천이 있어 수변공간을 누릴 수 있고 안양천 생태공원, 양천 해누리 체육공원, 목동 종합운동장, 양천 근린공원 등1km 내 녹지시설을 함께 누릴 수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4년 만에 서울 재입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소규모 사업장이지만 반도건설만의 기술력과 남다른 상품으로 조합원들이 살기 좋은 집, 생활하기 편한 집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반도건설은 2017년 서울 첫 수주사업인 ‘서대문구 영천구역 재개발 프로젝트’를 차질 없는 현장관리로 내년 상반기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