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상승..제롬 파월 의장 '잭슨홀' 연설 코앞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8.25 07:40 의견 0
뉴욕증시 관련 이미지.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뉴욕증시는 잭슨홀 심포지엄을 앞두고 코로나19 백신 정식 승인 소식에 위험 선호 심리가 되살아나면서 상승했다.

24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55포인트(0.09%) 상승한 3만 5366.26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70포인트(0.15%) 오른 4486.2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7.15포인트(0.52%) 뛴 1만 5019.80으로 거래를 마쳤다.

소형주를 모아놓은 러셀2000지수도 1.02% 오른 2230.91을 기록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는 사상 처음 1만 5000도 돌파했다. S&P500지수는 올해 들어 50번째 고점을 다시 썼다.

전날 미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정식 승인했다는 소식에 투자 심리가 개선됐으며 이 같은 분위기는 이날까지 이어졌다.

코로나19 백신의 정식 승인으로 미국에서 정체됐던 백신 접종에 다시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정식승인 조치로 정부, 대학·학교 등은 물론 기업이나 사업장에서의 백신 접종 의무화 움직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전날 밤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압도적인 다수의 사람이 백신을 맞으면 내년 봄 무렵에는 미국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통제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가 거기에 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하지만 보장은 못 한다. 왜냐하면 그것은 우리에게 달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의 집계에 따르면 23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5만625명으로 14일 전보다 29% 증가했다.

중국 관련 주식들이 크게 오른 점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중국 관련주는 그동안 당국의 규제 강화에 크게 하락했으나 텐센트의 대규모 자사주 매입 소식과 징둥닷컴의 실적 호조에 아시아 시장부터 크게 올랐다.

이에 따라 미국에 상장된 중국 관련 주식들도 개장 초부터 강세를 보였다. 월가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 캐시 우드가 최근 징둥닷컴 주식을 사들였다는 소식 등도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텐센트와 알리바바, 징둥닷컴의 주가가 각각 9%, 6%, 14% 이상 올랐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 후반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도 주목하고 있다.

파월 의장이 이번 연설에서 연준의 자산매입 프로그램 축소 논의인 테이퍼링에 대해 언급할지 주목된다.

파월 의장이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로 테이퍼링에 대해 좀 더 신중한 자세를 취할 경우 위험 선호 심리는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번 잭슨홀 회의에서 파월 의장이 중대 발표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설사 테이퍼링 신호를 주더라도 천천히 진행할 것이라는 신호를 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10년물 미 국채금리가 오름세를 보였으나 여전히 한 달 전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이는 점은 기술주의 상승에 일조했다.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이날 3bp 가량 상승한 1.28% 근방에서 거래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투자자들이 주가를 추가로 끌어올릴 촉매제를 찾는 동시에 위험을 재평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BMO 웰스 매니지먼트의 마이크 스트리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시장이 크게 오른 후 방향성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라며 "사람들은 시장을 더 밀어 올릴 촉매제가 무엇인지, 아니면 약간 더 멈춰 서게 할 정도의 몇 가지 위험이 있는지를 묻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