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성 난 최재형의 가족들..'애국가 제창' 조롱에 네 며느리 반박 입장문 [전문]

강제 아니냐에 "나라가 잘 된다면 천번 만번이라도 부를 것" 강조

김성원 기자 승인 2021.08.06 14:25 | 최종 수정 2021.08.13 16:31 의견 5
지난 달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이준석 당 대표(오른쪽)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입당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국민의힘]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의 선친인 고(故) 최영섭 대령 며느리 4명이 공동명의로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 받아야 합니까"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최재형 예비후보의 가족 모임에서 애국가를 4절까지 불렀다는 보도에 대한 해명성 입장문이다. 일부 여권에서 '전체주의'라며 비판하는 가운데 "시아버님, 그건 네 생각이고요"라는 조롱까지 나왔다.

이 날 '최 대령의 며느리 성명 발표'를 통해 이들은 일부의 주장처럼 강제에 의한 것이 아니라며 "애국가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다. 괴롭지도 않다"고 밝혔다.

며느리들은 “우리라도 애국하는 마음을 잊지 말자”라고 하셔서 그 때(2018년 설날 모임) 저희는 다 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불렀다"고 밝혔다. 이어 "설날 가족 모임은 2019년에도 있었지만 그 후 코로나 때문에 가족 행사는 더 이상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아버님(고 최영섭 대령)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삶을 존경한다. 저희는 나라가 잘 된다면 애국가를 천번 만번이라도 부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재형 후보 측의 반병희 언론특보는 이와 관련해 "BTS 노래를 합창하면 괜찮고 애국가를 부르면 안되는 나라, 김일성찬가를 부르면 열린 민족이고 애국가를 부르면 전체주의로 비난 받는 나라, 이런 나라가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성명서 전문>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 받아야 합니까.
저희들은 작고하신 최영섭 대령의 네 며느리들입니다.

최근 언론보도에서 저희 가족들이 모두 모였을 때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른다는 보도가 나간 뒤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걸 보았습니다.

어떤 분들은 ‘전체주의’ ‘파시스트’라는 표현까지 쓰는가 하면 심지어 “시아버님, 그건 네 생각이고요”라고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저희들이 애국가를 불렀다는 이유로 돌아가신 아버님의 명예까지 훼손당한다는 생각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저희 아버님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걱정을 많이 하셨고, 2018년 설날 모임 때 “우리라도 애국하는 마음을 잊지 말자”라고 하셔서 그 때 저희는 다 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불렀습니다.

설날 가족 모임은 2019년에도 있었지만 그 후 코로나 때문에 가족 행사는 더 이상 하지 못했습니다.

저희들은 아버님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삶을 존경합니다. 누군가는 “가족강제가 아니냐”고 비판합니다. 아닙니다. 저희는 나라가 잘 된다면 애국가를 천번 만번이라도 부를 겁니다.

저희 아버님은 결혼을 하면 여자는 이름이 없어지고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로 불리는 것에 반대하면서 돌아가실 때까지 며느리들을 명희야, 소연아, 숙희야, 정은아 하면서 이름을 불러주셨고 친자식처럼 따뜻하게 대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애국가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습니다. 괴롭지도 않습니다.

저희 며느리들은 돌아가신 아버님을 끝까지 사랑하고 기억할 겁니다. 부디 저희 아버님을 명예를 더 이상 훼손하지 말아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2021. 8. 6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
여명희, 이소연, 안숙희, 이정은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