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MZ세대 골프인구 급증..볼빅 이종간 콜라보제품 완판 행진

김형규 기자 승인 2021.08.03 09:35 의견 0

2021년 볼빅의 이종간 콜라보레이션 제품. (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마블 캐릭터 XT SOFT 골프공과 헐크 더즌팩, 스파이더맨 장갑, 마블 레인지파인더, 디즈니 캐릭터 비비드 골프공, 진로 두꺼비 캐릭터 골프공 [자료=볼빅]

[한국정경신문=김형규 기자] 최근 골프인구 중 MZ세대의 비중이 크게 늘고 있다.

24일 KB경영연구소의 ‘KB자영업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골프인구는 약 515만이었다. 이는 2019년 대비 46만명 늘어난 수치다. 특히 3년 이하의 골프 입문자 중 MZ세대가 65%를 차지하고 있어 MZ세대 중심으로 신규 골프 입문자가 크게 늘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또 올해 2030 골프인구만 110만 명 이상에 이를 것이란 또 다른 전문가그룹의 분석 전망치를 놓고 보면 골프업계의 새로운 큰 손인 MZ세대를 겨냥한 트렌디한 마케팅이 필수적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러한 골프 인구의 변화에 발맞춰 골프브랜드 볼빅이 선보인 다양한 골프용품이 MZ세대에 주목을 받고 있다.

볼빅은 디즈니&마블과의 콜라보레이션은 물론 대한민국 대표 주류회사인 진로와의 이종간 협업까지 젊은 감각을 앞세운 제품을 출시했다. 특히 올해는 디즈니&마블과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골프공 13종, 레인지파인더 2종, 장갑 2종, 모자 16종, 아이언 커버 4종 등 약 40종의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 중에서도 퍼포먼스 우레탄볼에 마블 히어로를 카툰 그림체로 디자인한 더즌팩(12구)의 XT SOFT V-FOCUS, 헐크의 상징색인 비비드 그린의 헐크 더즌팩(12구)까지 출시하며 실제 필드용 볼로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MZ세대의 골퍼라면 스파이더맨의 거미줄을 쏘는 모션에서 착안해 제작한 스파이더맨 라이크라 장갑도 주목할만하다.

또 마블의 아이언맨과 어벤져스 로고 패턴을 고급스럽게 적용한 ‘마블 레인지파인더’는 합리적인 가격과 뛰어난 성능으로 호평 받으면서 품귀현상마저 빚고 있다. 여기에 마블의 대표 캐릭터인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퍼니셔로 구성된 신규 디자인의 롱4구 세트도 큰 인기다.

디즈니 콜라보레이션 신제품 중에서는 ‘미키프렌즈’(미키, 미니, 도날드 덕, 데이지 덕)를 한번에 만나볼 수 있는 깜찍한 더즌팩(12구), 리본 밴딩이 감각적인 프린세스 선바이저, 한여름 필드의 더위를 막아줄 프린세스 손등 가리개, 쿨토시 등으로 젊은 여성 골퍼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뉴트로 열풍에 힘입어 두꺼비 캐릭터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하이트 진로와 선보인 두꺼비 콜라보레이션 골프공 또한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귀여운 블루 두꺼비와 그의 여자친구 핑크 두꺼비의 깜찍한 이미지를 담은 비비드볼 4구와 볼마커를 한 세트로 구성해 젊은 세대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는 평가다. 볼빅의 라이브 쇼핑 커머스를 통해 한정 수량이 조기에 모두 완판되며 최근 불고 있는 이종간 협업의 인기를 실감했다.

볼빅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색적인 콜라보레이션과 신제품 출시로 기존의 골퍼들은 물론 MZ세대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는 골프 업계에서 가장 돋보이는 트렌디한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