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부산은행, 경영유의사항 10건·개선사항 22건 통보 받아

권준호 기자 승인 2021.07.30 16:38 의견 0

[한국정경신문=권준호 기자] 부산은행이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 미흡, 금융투자상품 취급 관련 내부통제 부족 등을 이유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경영유의·개선사항 등의 조치를 받았다.

3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부산은행은 지난 21일 경영유의사항 10건, 개선사항 22건을 통보받았다.

금감원은 부산은행이 약정 10억원 이상의 가계 자금 대출을 취급하면서 차주의 재무 상태나 미래 상환능력을 면밀히 검토하지 않았고 기존 차입목적과 달리 임의로 유용한 사실을 인지하고서도 적극적으로 사후 관리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부산은행에 "가계자금 대출이 그 취지에 명확하게 부합하는 경우에만 취급하고 일정 금액 이상의 대출금을 가계대출로 취급하거나 대출금이 기업자금으로 사용되는 등 우회 대출로 이용될 개연성이 있는 경우 자금 용도에 대한 사후 확인 절차를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금감원은 금융투자상품 취급과 관련해서도 부산은행에 미흡한 측면에 있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금감원은 “부산은행의 신탁·펀드 운용 관련 중요 의사결정 협의체가 경영진 없이 실무자 위주로 구성됐고 내부통제 관련 부서 임직원이 참여하지 않는 등 형식적으로 운영됐다”고 지적했다.

또 고위험상품 등 신상품 도입 시 위험요인에 대한 검토 과정상 리스크 관리, 금융소비자보호·준법 감시 측면에서도 미흡한 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대환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 강화, 영업점 성과평가기준 개정 시 시장상황 및 소비자보호 반영, 위험관리책임자 임명절차 투명성 강화 등을 경영유의 사항으로 통보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