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보험금지급 중심 철학 빛났다"..푸르덴셜생명, 30년간 사망보험금 1조원 지급

이정화 기자 승인 2021.07.20 14:23 의견 0
X
푸르덴셜생명이 1991년 이래 지금까지 1조원 넘는 사망보험금을 지급했다. [자료=푸르덴셜생명]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지난 1991년 국내 최초로 종신보험을 도입한 푸르덴셜생명이 30년간 1조원 넘는 사망보험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르덴셜생명은 1996년 첫 사망보험금을 지급한 이래 지금까지 총 8197명에 1조276억원을 지급했다. 1인당 평균 1억2536만원 지급한 셈이다. 사망보험금 1건당 최고 지급액은 11억9687만원이다.

이밖에도 업계 최고 수준의 지급여력(RBC)비율과 유동성비율을 유지하는 등 건전성 지표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는 약속한 보험금을 지급함으로써 고객의 행복을 지킨다는 '보험금 지급중심'의 철학을 토대로 한 결과다.

민기식 푸르덴셜생명 대표는 "보험금 지급중심의 철학을 바탕으로 유가족의 생활자금을 보장하는 것을 회사의 최우선의 과제로 삼고 있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 본연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