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4.6% 하락..주요 산유국 증산 우려 촉각 "이란도 핵 재논의"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4.06 07:49 의견 0
[자료=픽사베이]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국제유가가 주요 산유국들의 증산 우려와 이란 핵 합의 재논의 소식에 폭락세를 나타냈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80달러(4.6%) 하락한 배럴당 58.6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상품거래소의 6월 브렌트유는 배럴당 61.78달러로 3.08달러(4.8%) 하락했다.

이번 국제유가 하락은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지난주 열린 석유장관 회의에서 세계 경기회복을 고려해 오는 5~7월 감산을 점차 완화할 계획을 알리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참가국들은 5월 35만 배럴, 6월 35만 배럴, 7월 44만1000만배럴씩 하루 감산량을 완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장은 이란 핵 합의 참가국들이 오는 6일 합의 복원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간다는 소식에도 시선을 더하고 있다.

미국이 대이란제재를 크게 완화할 수 있다는 전망에 급락세를 보인 것이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