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K엔터, 코로나 시대 웹 뮤지컬 제작 출격..양준모·신영숙·알리·에녹·리사 등 출연

이슬기 기자 승인 2020.10.16 09:05 의견 0
뮤지컬 <킬러파티> 포스터와 캐스팅. (자료=EMK엔터)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EMK엔터테인먼트(이하 EMK엔터)가 국내 최고의 뮤지컬 배우들이 만든 명랑-미스터리-자가격리 웹뮤지컬 <킬러파티>의 공식 포스터와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웹뮤지컬 <킬러파티>는 무대에 올려진 작품을 단순히 영상화한 작업이 아, 뮤지컬 장르를 새로운 플랫폼과 컨셉으로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즐길 수 있는 뮤지컬 영상 컨텐츠이다. 

작품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비대면으로 개별로 음악과 대본 연습 후 녹음과 촬영에 참여했다. 촬영 역시 최소한의 현장 스태프가 참여해 특별한 공간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배우 각자의 집에서 촬영되었다. 

웹뮤지컬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대극장과 소극장을 넘나들며 국내 최고의 실력과 가창력을 갖춘 뮤지컬 배우 양준모, 신영숙, 알리, 김종구, 리사, 함연지, 에녹, 김소향, 조형균, 배두훈을 캐스팅해 최고의 조합을 완성했다.

<킬러파티>에 합류한 개성 넘치는 배우들은 독특하고 재미있는 극의 구성과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기존 뮤지컬 무대에서는 볼 수 없었던 숨은 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또한 제이슨 하울랜드의 중독성 강한 고난이도의 뮤지컬 넘버를 소름 돋는 가창력으로 완벽 소화해내며 기대를 모았다.

작품은 2020년 사회적 거리두기, 비대면을 최우선 시 하는 환경 속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방식의 공연 예술 컨텐츠로 앞으로 뮤지컬시장 다변화의 전환점이 될 작품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황당하고 우스꽝스러운 B급 감성의 스토리를 환상적인 음악을 통해 담아냈다. 양수리의 한 저택에서 발생한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총 10명의 캐릭터가 등장해 이를 풀기 위한 9개의 에피소드와 가창력을 돋보일 수 있는 총 19 개의 넘버로 구성됐다.

EMK엔터의 김지원 프로듀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공연계 불황의 돌파구를 찾아 가던 중 <마타하리>와 <웃는남자>를 편곡하고 <뷰티풀> OST 로 그래미 어워즈를 수상한 제이슨 하울랜드(Jason Howland)와 함께 웹 컨텐츠를 기획하게 됐다. 미국과 한국 버전으로 각각 제작하게 되었다.

이번 한국판 <킬러파티>에는 영화 <데드풀> 외 다수의 외국 영화들을 번역한 황석희 번역가, 한국어가사 및 각색에 박인선, 비디오 디렉터 건(GUN, by 골든브라더), 음악감독 이범재, 안무가 유회웅 등 실력있는 창작진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완성됐다.

<킬러파티>는 오는 10월 29일에 공식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된다. 오는 11월 20일부터 케이블 채널 방영을 시작으로 IPTV, OTT 등 각종 플랫폼에서 볼 수 있다. <킬러파티>에 대한 다양한 정보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