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0

강필석·송원근·정동화·이창용..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11월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가 오는 11월 2년 만에 다시 한번 관객들을 찾아온다. 

지난 2010년 초연 이후 누적 관객 수 13만 명, 평균 객석점유율 90% 이상, 관객 평점 9.6점을 기록하며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온 공연이다. 매 시즌의 공백기 동안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를 그리워했던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스토리 열풍’을 일으킬 준비를 하고 있다.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베스트셀러 작가인 토마스가 그의 소중한 친구인 앨빈과 함께 과거와 현재의 기억을 오가며 친구의 송덕문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어린 시절의 순수함과 세월의 흐름 속에 자연스레 변해가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통해 공감대를 이끌어 낸다. 잊고 살았던 소중한 무언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두 친구의 에피소드를 통해 삶에서 기억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차분히 되돌아 보게 하는 이 작품은 순수하고 따뜻한 뮤지컬 넘버를 통해 감동을 배가 시킨다. ‘나비(The Butterfly)’, ‘이게 전부야(This Is It)’ 등의 대표 넘버는 화려하거나 기교 넘치는 음악은 아니지만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행복’, ‘추억’, ‘소중함’ 등을 서정적이고 담백하게 담아낸다. 또한 무대를 가득 채운 앨빈의 책방과 시시각각 변하는 조명은 동화 속의 서재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2018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기존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의 합류로 완벽한 라인업을 완성시키며 앞으로 선보일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먼저 순수했지만 현실에 적응하며 어른이 되어버린 베스트셀러 작가 ‘토마스 위버’역에는 강필석, 송원근, 조성윤이 열연한다.

순수하고 엉뚱한 소년의 모습을 간직한 채 친구 토마스에게 영감을 주는 인물인 ‘앨빈 켈비’역에는 배우 정동화, 이창용, 정원영이 출연한다.

또한 초연부터 지금까지 직접 프로듀서와 연출을 도맡아 화제를 모은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대표가 이번 시즌 역시 연출로 참여해 다시 한번 깊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오는 2018년 11월 27일부터 백암아트홀에서 공연한다. 오는 19일 오후 2시 예스24, 하나티켓, 인터파크에서 1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한국정경신문 이슬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0

실시간

더보기

커뮤니티

  • 조민웅 화이팅!!!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tj투ㅇㅎㅎㅅ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설문조사

8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38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

한국정경신문 > Money > 경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