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방역 기준선 넘었다..어제 신규 확진 51명

이혜선 기자 승인 2020.06.06 11:02 의견 0
지난 5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노가리 골목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한 구청 보건소 의료진이 지역 상인 및 매장 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8일 만에 다시 50명대로 급증했다. 생활방역 기준선인 '50명 미만'을 또 넘어선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1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1719명이라고 밝혔다.

집단감염이 클럽→물류센터→교회 소모임→방문판매업체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면서 확산세가 지속하는 데 따른 결과다.

서울 관악구 미등록 건강용품판매점인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하루에만 24명이나 늘어나고 양천구 탁구장 이용자 중 확진자가 4명이나 발생하는 등 수도권에서만 4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 중 46명은 국내에서, 나머지 5명은 검역 단계에서 각각 확인됐다. 국내발생 46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23명, 인천 11명, 경기 8명 등 수도권에서만 42명이 나왔다. 그 외에 경북·경남·충남·강원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감염경로로 따지면 지역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8명이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달 28∼31일 나흘간 79명→58명→39명→27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달 들어 수도권 교회 소모임 집단감염 여파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1일 35명, 2일 38명, 3일 49명, 4일 39명, 5일 39명으로 닷새 연속 30∼4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 50명대로 늘어났다.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선인 5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29일(58명) 이후 처음이고 4월 8일(53명) 이후로는 세번째다.

신규 확진자는 리치웨이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지난 2일 70대 남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사흘 만에 34명으로 늘어났다.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대부분이 수도권에서 나왔지만 전날 충남 아산에서도 확진자가 2명 추가되면서 충청권으로까지 번지는 상황이다.

특히 리치웨이 확진자 중 73%인 25명이 고령층으로 확인됨에 따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감염자의 치명률은 고령일수록 급격하게 증가하는데 이날 0시 기준 전체 치명률은 2.33%이지만 80세 이상은 26.23%에 달한다.

리치웨이와 별개로 서울 양천구 소재 '양천탁구클럽' 이용객 중에서도 확진자가 4명이 나와 탁구장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도 우려되고 있다.

이밖에 전날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현대모비스 의왕연구소에서 40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인근 현대차 계열사 직원 5300여명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총 273명을 유지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