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의기투합..광복절 중경임시정부청사에 한글안내서 기증

이혜선 기자 승인 2019.08.15 12:25 의견 0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기증한 중경임시정부 안내서. (자료=서경덕 교수)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제74주년 광복절·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은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안내서는 한국어와 중국어로 제작됐다. 방문 전 미리 다운로드 받아 확인할 수 있도록 올해 초 오픈한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에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중경임시정부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들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이동 경로가 소개돼 있다. 한국광복군 창설·활동 등이 전면컬러로 이해하기 쉽게 제작됐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올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항주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를 먼저 기증했다"며 "광복·환국을 준비했던 중경임시정부청사에 또 기증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송혜교 씨와 함께 17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면서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는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도쿄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서는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 열사 기념관에 대형 한글간판과 전시안내판을 기증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라면서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는 향후에도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와 세계적인 유명 미술관, 박물관에도 한국어 서비스를 계속해서 기증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