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격화..중국 정부 무력 투입 가능성까지 제기

이혜선 기자 승인 2019.08.13 17:06 의견 0
션전에 주둔하고 있는 무장 경찰 트럭 호송대. (자료=인민일보 SNS)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홍콩국제공항을 기습 점거하는 등 홍콩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의 무력 투입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13일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홍콩 인근 지역인 션전에 무장 경찰 트럭 호송대가 주둔하고 있는 영상을 게시했다. 베이다이허 회의에서도 무력 진압 여부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다이허 회의는 중국의 전·현직 지도부가 국가 중대 현안의 해결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회의다.

이번 회의는 이달 초 시작돼 이번 주말쯤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다이허 회의 결정에 따라 조만간 시위대 진압 방식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국 양광 대변인은 "최근 홍콩의 급진 시위자들이 매우 위험한 도구로 경찰을 공격하고 있다"며 "이러한 폭력 범죄 행위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인민정부 홍콩특별행정구 주재 연락사무소도 성명을 내고 홍콩 시위를 '테러 행위'로 규정했다. 사무소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이런 극악하고 극단적인 행위를 용인할 수 없다"며 "테러 활동이 계속된다면 홍콩은 끝없는 심연으로 덜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시위는 지난 6월 범죄인 인도 협정 개정 추진에 반대해 벌어졌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은 중국, 대만, 마카오 등 지금까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와 지역에서도 사안 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 또는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를 악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11일 홍콩 카오룽 남쪽 침사추이에서는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알갱이가 든 주머니 탄)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맞아 눈을 맞고 실명하기도 했다. 이에 분노한 홍콩 시위대는 지난 12일 홍콩국제공항을 기습 점거했다. 홍콩공항 운영 중단은 95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