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선 감독 누구..FIFA월드컵 국대였는데 '학부모 성폭행·횡령혐의'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8.09 00:58 의견 0

정종선 감독이 학부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 관심을 받았다. 

정종선 감독 (자료=JTBC '뉴스룸' 캡처)

지난 8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정종선 감독은 수년 동안 학부모들로부터 지원받은 축구팀 운영비 중 1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뿐 아니라 경찰은 아들 문제로 학교를 방문했다가 아들을 볼모로 정종선 감독으로부터 성폭행 당했다는 한 학부모 진술을 받았다. 

국가대표 출신인 정종선 감독은 현재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고교축구연맹) 회장도 맡고 있다. 1966년생인 정종선 감독은 연세대 1학년까지 마친 뒤 지난 1985년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해 프로에 데뷔했다. 이후 프로생활을 접고 1987년 상무 입대를 했다. 

제대 후 1989년부터 1994년까지 6시즌 동안 울산 현대에서 137경기를 뛰면서 K리그와 리그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1995년부터 1997년까지 전북 현대 모터스에서 3시즌을 소화한 뒤 1998년 FC 서울에서 선수 생활을 마쳤다. 

국가대표 활동 기간 1993년부터 1994년까지다. 9경기를 뛴 정종선 감독은 1994년에는 FIFA 월드컵 국가대표 발탁됐다.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2001년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코치로 부임했다. 2002년에는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부임했다. 많은 대회에서 여러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부회장을 거쳐 2016년 회장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