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농정위 "공정세상에 경기농정 없어"..실국장 인사 비판

이근항 기자 승인 2019.07.11 16:40 의견 0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11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집행부의 인사 정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혔다.(자료=경기도의회 홈페이지 캡쳐)


[한국정경신문(경기)=이근항 기자]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이하,농정위)는 11일 열린 상임위 비공개회의에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이하,진흥원장) 인사 진행상황과 집행부의 농정 분야 공직인사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를 높혔다.

농정위는 먼저 신임 진흥원장 후보자와 관련한 도덕성 의혹을 지적하고 “진흥원장은 경기농정의 핵심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한시도 비울 수 없는 막중한 자리”라며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검증철차 등을 거쳐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유력 임용 예정자에 대한 임명 시 농정위에서 정책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검증절차를 요구했다.

특히, 지난 1일 집행부 실국장 인사에 대해서도 “농정 분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전무한 인사였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농정위 위원들은 “민선 7기 들어 지난 1년 간 농정해양국장이 벌써 네 번째 바뀌었다. 그 중에는 농정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인사는 한 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정·해양·축산·산림 모두 다년간의 경험과 지식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비전문가인 행정직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어떤 정책을 실효성 있게 펼칠 수 있겠냐”며, “교육·파견 등 실국장급 인사의 특성과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이 분야의 전문성과 농업직 등 소수직렬의 근무의욕을 무시한 개념 없는 인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위원회는 "이재명 도지사의 공정세상에 경기농정은 없다"며 경기농정 발전과 공직사회의 사기를 고려한 균형 있는 인사정책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