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의 올해 경영화두는 '행복'.."구성원 행복극대화” 강조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6.25 15:32 의견 0
최태원 SK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 내용을 경청하고 있다. (자료=SK그룹)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행복 전도사'를 자임하고 나섰다. 미래 환경변화에 맞춰 회사의 목표와 지향점 변경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SK그룹은 미래 환경변화에 맞도록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고, 그 주체인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하기 위한 실천방안으로서 이른바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특히 SK그룹은 구성원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회사가 지속가능해야 하는 만큼 그동안 최태원 회장이 ‘딥 체인지(Deep Change)’의 방법론으로 제시해왔던 사회적 가치 추구, 미래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의 실행력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SK그룹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확대경영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연 1회 실시하는 이 회의는 최 회장의 기업경영에 관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는 주요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회의를 직접 주관하고 2016년부터 매년 경영 화두를 던졌다.

최 회장은 2016년 딥체인지(근본적 변화), 2017년 '공유 인프라(딥체인지2.0)', 2018년 '일하는 방식의 혁신(비즈니스 모델 창출)’라는 메시지를 제시해 그룹의 좌표로 설정하도록 했다.

이날 회의에 관심이 집중된 점도 이 때문이었다. 최 회장은 올해의 경영 키워드는 ‘행복’을 제시했다.

SK그룹은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톱 다운(Top Down) 방식으로 행복전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구성원 모두가 동참할 때만이 행복전략의 실행력이 담보되는 것은 물론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도 구성원이 행복해야 결국 위기 극복의 힘을 결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대식 의장도 이날 오프닝 스피치에서 경영환경 급변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위기를 극복하고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한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관계사 CEO들은 각 회사의 ‘행복전략’ 방향성과 구성원 행복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 등을 파악해 우선 순위화한 ‘행복지도’를 발표하고 공유했다.

CEO들은 구성원의 행복이 지속 가능하기 위해서는 고객, 주주, 협력사, 사회(잠재 고객) 등 각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증진시켜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각 이해관계자들의 행복을 위한 사회적 가치 추구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즉 회사의 궁극적인 목표는 구성원의 행복이지만 구성원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를 통해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함께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CEO들은 구성원 행복의 전제 조건인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각 관계사가 속한 기존 비즈니스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미래 환경변화 요인들을 감안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기존 사업 영역 내에 자신들의 회사를 가두면 혁신이 이뤄지지 않아 결국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밖에 없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Identity) 재정립을 위해 △각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오늘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된 각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것은 상시로 진행돼야 할 일”이라면서 “각 회사들은 행복지도를 어떻게 찾아나갈 것인지에 대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최 회장은 이어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 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SK 관계자는 “그동안 최 회장이 강조해온 딥체인지와 사회적 가치,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은 모두 결국 구성원의 행복으로 귀결된다”며 “최 회장의 기업경영철학의 최우선 가치로 두는 것도 ‘구성원의 행복’”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 회장은 행복을 위한 실천에 적극적이다. 올해 초 SK 구성원들에게 약속한 ‘100회 행복토크’을 연 것이 대표적이다. 1월 초부터 진행한 행복토크는 현재 60여회를 돌파해 최 회장이 약속한 100회 달성도 무난할 전망이다.

아울러 국내 대기업 최초로 격주 금요일 휴무제를 실시해 구성원들의 워라벨 향상과 업무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