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판정 이동우의 막방..'미운우리새끼' 박수홍 딸 지우 만나고 오열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6.23 07:55 의견 1
'미운우리새끼' 스틸 (자료=SBS)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쉰 살’ 박수홍이 ‘중학생 소녀’의 한 마디에 왈칵 눈물을 흘렸다.

23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이 오랜 절친인 ‘틴틴 파이브’ 멤버 이동우의 라디오에 특별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박수홍은 2010년 실명 판정을 받았던 동우가 8년 동안 애정을 쏟으며 진행을 맡은 라디오의 마지막 방송 날에 특별 출연을 하게 된 것. 그만큼 동우에겐 절친 수홍의 방문이 더욱 뜻깊게 여겨졌다. 

하지만 이 날 수홍에게 뜻깊은 일은 따로 있었다. 바로 동우에게 초대를 받아 간 집에서 그동안 못 본 사이 훌쩍 큰 동우의 딸 지우와 반가운 만남을 갖게 되었기 때문.

앞이 보이지 않는 동우를 옆에서 살뜰히 챙기는 딸 지우의 모습에 스튜디오의 母벤져스는 “너무 착하다” 며 입가에 흐뭇한 엄마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반면, 수홍은 아빠에게 스스럼없이 뽀뽀를 하며 애정이 넘치는 동우 부녀의 모습을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질투도 잠시 이제 막 중학생이 된 지우의 말 한마디에 ‘쉰 살’ 수홍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수홍은 물론이고 지켜보던 母벤져스까지 폭풍 눈물을 흘리게 만든 지우의 한 마디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23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