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뚝심' 통했나..노조, 전면파업 선언 8일 만에 철회·협상 재개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6.12 16:38 의견 0
르노삼성차 노조가 12일 오후 3시30분을 기해 전면파업을 철회하고 협상장에 다시 앉기로 해 노사관계 악화는 일단 소강상태에 접어들 전망이다. 사진은 르노삼성차 CEO 도미닉 시뇨라. (자료=르노삼성차)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 난항으로 지난 5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선언 8일 만인 12일 오후 3시30분 파업을 철회했다.

르노삼성차 사측도 노조의 파업 철회에 따라 이날 시작한 부분 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노사는 임단협 재협상을 위한 협상을 이날 오후 6시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노조의 전면파업 철회 배경에는 사측의 '강경 대응'과 현장 조합원들의 이탈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르노삼성은 노조의 전면파업 상황에서 이날부터 부산공장 야간근무조 운영을 중단하는 초강수를 뒀다. 또한 노조 지도부에 전면파업으로 인한 손해배상액을 책정해 소송을 진행하는 것도 검토하는 등 '노조에 끌려다니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또한 노조원들의 파업 참여율이 낮은 것도 노조 지도부를 압박했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다.

실제로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주간 근무조만 운영하는 통합근무 첫날인 이날 전체 출근율은 69.0%이며 이 가운데 노조원 정상출근 비율은 66.2%에 달했다.

전면파업 상태에서 주·야간 2교대 근무를 했던 전날 전체 출근율 65.7%나 노조원 출근율 62.9%보다 출근율이 더 높아지는 기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고 사측은 부분 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대화 테이블에 앉기로 했지만 향후 전망은 여전히 '시계제로'이다.

노조는 파업 철회 전부터 전제 조건으로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하지 않고, 파업 참여 조합원들에 불이익을 주지 말 것으로 요구해왔다.

사측으로서는 선뜻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 조건이기 때문에 양측의 대화는 평행선을 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욱이 사측이 노조에 향후 2년간 무분규 선언을 요구한 점도 악조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또한 노조가 요구하는 기본급 인상 역시 사측으로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르노 본사로부터의 생산 물량 확보가 용의치 않은 상황에서 기본급 인상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결국 양측이 서로 양보할 수 있는 카드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강대강 대치와 노사관계 파국의 되풀이는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