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자궁외 임신’도 임신·출산 지원 혜택..최대 100만원까지 지원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6.09 15:06 의견 0
다음 달부터 '자궁외 임신'도 최대 100만원까지 건강보험 진료비를 지원받게 된다. (자료=KBS 뉴스)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7월부터 '자궁외 임신'도 건강보험 진료비를 지원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개정된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에 관한 기준’을 7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복지부는 이를 위해 임신·출산 진료비 지급 대상에 자궁 외 임신도 포함하고 지원 신청을 할 수 있게 신청서 서식을 개정했다.

이에 앞서 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7년 9월부터 임신·출산 진료비 신청 및 지원 대상을 ‘임신 중인 건강보험 가입자’에서 ‘출산이나 사산 또는 유산한 가입자 및 피부양자’로 확대한 바 있다.

당시 사산이나 유산이 지원 대상에 새로 포함됐지만 유산의 경우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했다가 유산되는 ‘자궁내 임신 뒤 유산’일 때만 지원받을 수 있었고 자궁외 임신은 빠져 있었다.

자궁외 임신은 정자와 난자가 만나 수정된 수정란이 자궁이 아닌 난소와 자궁을 잇는 나팔관 등에 착상된 것이다. 태아가 점차 커져 나팔관 등이 이를 견디지 못해 파열되면 대량 출혈로 임신부가 생명을 잃을 수 있다.

임신부는 복지부와 건보공단이 제공하는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카드 사용 한도는 올해부터 단태아는 50만원에서 60만원으로, 다태아는 9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각각 10만원 올랐다.

또 해당 카드는 그동안 임신이 확인돼 카드 발급을 신청한 날부터 분만예정일 이후 60일까지 쓸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분만예정일 이후 1년까지 사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