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에 전방위 총력전..이낙연 총리 "장기전 될 것"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6.09 11:22 의견 0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민간과 군부대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북한 접경지역인 강원도 철원군을 방문했다. (자료=MBC 뉴스)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치사율 100%에 달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을 위해 정부가 총력전에 돌입했다.

특히 북한이 지난달 30일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발생을 공식 보고함에 따라 정부는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1주일 새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현장을 세 차례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장기전 될 것"이라면서도 "불안해 말고 돼지고기 마음 편히 드시라"고 당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10일부터 17일까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전국 남은 음식물 사료 제조업체 82개소의 가열처리 기준 및 시설 기준 준수 여부와 사료의 안전성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사료제조업 시설기준(가열시설·이물질제거시설·악취제거시설·건조·냉각시설), 가열처리 기준(심부온도 기준 80도에서 30분 이상 가열처리 등), 사료 표시사항(성분등록번호, 명칭 및 형태, 등록성분량, 원료의 명칭, 용도 등) 등의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남은 음식물사료의 안전성 점검을 위해 시·도에서 관내 사료업체에서 생산된 사료를 채취하고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동 사료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점검결과를 토대로 준수사항 위반 등 미비점이 발견될 경우 '사료관리법'에 따라 영업정지 또는 제품의 회수·폐기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정부가 남은 음식물 제조업체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이유는 돼지에게 먹이는 '남은 음식물(잔반)'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데 따른 것이다.

실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중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111건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44.1%에 이르는 49건이 남은 음식물 먹이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국무총리는 지난 8일 북한 접경지역인 강원 철원군에 있는 양돈농장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지역을 방문했다. 민간과 군부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특히 이 총리는 군사분계선을 넘어 비무장지대(DMZ) 남쪽으로 내려오는 멧돼지를 발견하면 즉시 사살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남한으로 전염되는 것을 차단하도록 했다.

이 총리가 차단 방역 현장에 나간 것은 북한이 지난달 30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을 국제기구에 공식 보고한 이후 이달 1일 인천 강화도, 5일 경기 북부(양주·파주) 지역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최근 중국, 베트남 등에 이어 북한에서까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해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 총리는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지시한 상태다.

이 총리는 이날 방문 뒤 자신의 SNS에서 "장기전이 될 것"이라며 "차제에 양돈을 포함한 축산을 더 선진화하자"고 밝혔다. 또한 "방역은 양돈 농가·축협·지자체·군·공항·항만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은 불안해하지 마시고, 돼지고기도 마음 편히 드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