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뱅크, 예상과 달리 모두 탈락..금융위,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불허

유길연 기자 승인 2019.05.26 20:00 의견 0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예상과 달리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모두 탈락했다. (자료=한국정경신문)

[한국정경신문=유길연 기자] 금융위가 예상을 뒤엎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했다. 금융위는 키움뱅크의 사업 혁신성, 토스뱅크는 자금조달능력에 대해 각각 문제 삼았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정부서울청사 임시회의에서 토스뱅크와 키움뱅크에 대한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하기로 의결했다. 

금융위 최중구 위원장은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했고 토스뱅크는 자금조달 능력에 대한 상당한 의문이 제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하반기에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탈락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다시 도전할 수 있다.    

최중구 위원장은 “두 곳 다 예비인가를 받지 못할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다"며 "오전에 외부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심사 결과를 듣고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