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신기원..'기생충',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쾌거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5.26 08:03 의견 0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봉준호 감독이 세계 최고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를 거머쥐며 한국영화의 신기원을 열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로써 봉 감독은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기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칸 영화제에서 본상을 받기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뒤 9년 만이다.

영화 '기생충'은 올해 칸 영화제에 초청된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의 '영 아메드',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페인 앤 글로리', 셀린 시아마의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 등 21개 작품 가운데 최고 작품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소감으로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며 "그 작업을 가능케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 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동반자인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며 배우 송강호를 무대로 불렀다.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준,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