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딱맞는 주택 · 주거정보 없을까.. 서울시, 공공주거정보 망라 포털 오픈

서울시 주거관련 홈페이지 통합 연계.. 중앙정부 정보까지 한 곳에 ‘서울주거포털’ 3일 오픈
SH공사 LH공사 등 서울 전역 임대 분양 정보 통합검색..온라인 상담도 가능

강재규 선임기자 승인 2019.12.03 08:10 의견 0
메인화면

[한국정경신문=강재규 기자]  # 부동산 관련 경험이 없어서 20대 후반이 되도록 전세보증금 지원을 어떻게 받는지 몰라 급하게 부모님께 부탁을 드릴 수밖에 없었어요, 어느 경로를 통해서든 원스톱 상담과 개인별 맞춤형 정책추천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을 위한 토크콘서트 “집걱정 말아요”」 참석자 희망엽서(‘19.10월)


서울시가 서울시는 물론 중앙정부를 포함해 공공의 모든 주거정보를 망라한 온라인 허브 플랫폼 '서울주거포털(housing.seoul.go.kr)'을 3일 오픈했다. 

간단한 정보 입력만으로 내게 딱 맞는 주거복지 혜택과 금융지원 서비스를 바로 확인하고 신청까지 할 수 있다.  SH공사(서울시)와 LH(중앙정부)에서 분양·임대하는 서울 전역의 공공주택 공고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청년·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신청은 '서울청년주거포털', 주거 관련 상담은 'e-주택종합상담실', 임대주택 정보는 'SH · LH공사' 등 사이트마다 방문해야 했다면 이제는 '서울주거포털'에서 모든 정보·상담·신청이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서울주거포털'은 기존에 분산 운영돼왔던 서울시의 주거 관련 사이트를 통합?연계한 것이다.

중앙정부(LH)의 주거정책과 서울 지역 임대·분양 정보까지 총망라했다. 

현재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주거 관련 사이트는 ‘서울청년주거포털’, ‘공동체·사회주택플랫폼’, ‘e-주택종합상담실’,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등이 있다. 

이 중에 ‘서울청년주거포털’과 ‘e-주택종합상담실’은 ‘서울주거포털’에 통합된다.  나머지 사이트는 연계돼 주요 정보를 ‘서울주거포털’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시와 정부가 추진하는 다양한 주거지원 정책과 제도가 있음에도 몰라서 지원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주거포털’을 구축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시가 지난 10월 발표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의 핵심대책 중 하나다. 

시는 앞서 지난 10월 청년·신혼부부의 출발선인 집 문제를 해결한다는 목표로 보다 확대·강화된 주거지원 정책을 발표하고 ‘서울주거포털’ 구축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서울주거포털’의 주요 서비스는 △자가진단 △서울주거정책 △임대·분양정보 △온라인 상담 등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서울주거포털 오픈을 계기로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쉽게 자신에게 맞는 주거지원 서비스를 찾고 신청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주거지원이 절실하지만 부동산 관련 경험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청년·신혼부부들이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주거정보의 허브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온라인 소통창구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협조 및 운영 활성화 체계를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