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결핵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대한결핵협회에 ‘특별성금’

이근항 기자 승인 2019.12.02 16:16 의견 0
(자료=경기도청)


[한국정경신문(경기)=이근항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로부터 ‘2019년 크리스마스 씰’을 증정 받고, 특별성금을 전달했다.

이 지사는 2일 오전 10시30분 도청 집무실에서 오양섭 대한결핵협회 사무총장, 문혜동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 본부장, 이윤정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 운영지원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2019년 크리스마스 씰 증정 및 성금전달식’에서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결핵으로 고통받는 이들이 있다. 결핵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이 지사에게 전달된 크리스마스 씰은 ‘제주도와 해녀문화’를 주제로 제주도의 상징물인 돌고래, 현무암, 제주해녀의 삶을 귀여운 그림체로 표현한 우표 50장(1시트)과 열쇠고리 1개 등으로 구성됐다.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는 1월말까지 4억800만원 모금을 목표로 ‘2019년도 크리스마스 씰 모금 판매를 실시할 예정으로, 모금액은 결핵 인식개선을 위한 대국민 홍보사업, 학생 결핵환자 장학사업, 결핵검진 사업 등으로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 관계자는 “경기도 결핵발생률은 매년 감소추세에 있으나, 여전히 선진국과 같은 결핵관리 역량을 갖추기 위해서는 더욱 많은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도민들이 결핵에 대한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결핵환자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결핵발생률은 OECD 가입국 가운데 1위로 매년 3만명 가량의 결핵환자가 신규로 발생하고 있다.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씰 판매를 통해 총 2억7400만원을 모금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