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3 계약 시작..세제혜택·보조금 반영시 3000만원대 구매

이정화 기자 승인 2024.06.04 11:21 의견 0
기아가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더 기아 EV3'(EV3)의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자료=기아)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기아가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더 기아 EV3'(EV3)의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기아는 전국 지점과 대리점에서 EV3 계약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EV3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탑재된 기아의 세 번째 전용 전기차다.

차량은 롱레인지 모델 기준 81.4kWh(킬로와트시) 용량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1㎞ 달한다.

기아 전기차 최초로 커넥티비티 기술인 '기아 AI 어시스턴트'도 탑재했다. 차량과 고객의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다.

기아는 정부 부처 인증 절차 완료가 예상되는 다음 달 중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EV3 가격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 완료 후 세제 혜택이 적용되면 스탠더드 모델은 3900만원대, 롱레인지 모델은 4400만원대에서 형성될 전망이다.

여기에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이 더해지면 스탠더드 모델은 3000만원 초중반, 롱레인지 모델은 3000만원 중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프로그램 'e-라이프 패키지'도 개편해 선보인다.

e-라이프 패키지는 고객이 전기차 보유 과정 전반에 필요한 충전과 차량 케어, 중고차 가격 보장 서비스를 한데 묶은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거주지 맞춤형 충전기 설치 지원 서비스, 충전 로밍 서비스, 충전·인도를 제공하는 온디맨드 픽업 충전 설루션 등으로 구성됐다.

주행 중 충전이 필요할 때 가장 가까운 충전소로 이동시켜주는 'EV 안심 출동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정원정 부사장은 "전기차 구매를 주저한 고객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과 합리적 가격을 갖춘 EV3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