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주무르는 서울반도체..산재 은폐 등 노사관계는 '낙제점'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4.19 15:59 의견 2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LED(발광다이오드)조명 전문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매출 1조1104억원을 기록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노사 관계는 '낙제점'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산업재해로 인정받은 직원에 대해 사망 직전까지 '재를 뿌리'더니 이를 추모하는 노동조합에 '외부적 실추'를 이유로 책임을 문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19일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서울반도체 노동조합에 따르면 노조는 최근 진행한 사망한 이씨 추모집회와 관련해 지난 13일 사측으로부터 공문을 받았다.

공문에는 단체교섭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노조가 개최한 집회에서 허위사실 유포로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약속하라는 요청이 담겨있었다.

사측이 발송한 공문에는 단체교섭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노조가 개최한 집회에서 허위사실 유포로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약속하라는 요청이 담겨있었다.

앞서 지난해 10월 12일 서울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는 근로복지공단 안산지사가 의뢰한 이씨의 역형성 대세포림프종, ALK 양성 다발부위림프절을 산업재해보상보험법상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했다.

당시 서울반도체는 입장문을 내고 “작업장이 완벽히 안전하다는 것을 명확히 밝혀나가기 위해 산재 취소를 요청한 것”이라며 “서울반도체 작업장에서는 유해물질을 직접 취급하는 공정이 없다”고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의 산재 인정에도 사측은 산재 인정 취소 소송에 나서 가족들을 절망하게 했다. 올해 2월 서울반도체는 1월 산재 인정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서울반도체는 법정 규정보다 엄격하게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