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정유사 최초' 현대오일뱅크, 베트남에 저장기지..20만배럴 규모 확보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1.06 15:10 의견 0
현대오일뱅크 로고 (자료=현대오일뱅크)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20만 배럴(약 3178만 리터) 규모의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확보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베트남에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확보한 사실을 전하며 이를 통해 동남아지역 수출확대에 나선다고 6일 발표했다. 국내 정유사가 베트남에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구축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현대오일뱅크가 임차 계약으로 확보한 바리아붕따우성 터미널은 외국인 사업자가 수입한 물품을 자유롭게 반출할 수 있는 곳으로 베트남 최초의 민간 석유제품 터미널이다.

베트남 경제중심지인 호치민 인근에 위치해 있고 대형 유조선 접안도 자유롭다. 때문에 회사 측은 석유제품 수출기지의 최적지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포화상태인 한국과 달리 베트남 석유제품 시장은 연평균 5% 이상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정제시설이 충분하지 않아 전체 수요의 3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바리아붕따우성 터미널을 동남아 수출 허브로 육성할 방침이다. 트레이딩 사를 통한 간접 판매 방식을 탈피해 베트남 국영 및 민간 유통회사는 물론 직매처 등과도 직거래를 통해 수출을 늘리고 수익구조를 개선하며 인접 국가인 캄보이다, 라오스 시장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재 300만 배럴 수준인 수출 물량을 내년에는 2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밝히며 "오는 2021년부터는 석유화학과 윤활기유 등으로 수출제품을 다변화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