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구축 VHF-DSC..어민 공조로 포항 앞바다 침몰 어선 무사구조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4.14 10:29 의견 0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수협중앙회는 어선 VHF-DSC(초단파대 무선설비) 조난 신고 체계 덕분에 어업인 7명을 무사 구조하는데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VHF-DSC는 조업 중 유사시에 대비해 확보된 안전통신체계로 조난버튼을 누를 경우 구조요청과 함께 사고 위치 정보가 자동으로 발송됨에 따라 신속한 구조가 가능케 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13일 밤 11시경 경북 구룡포 인근 해상에서 연안통발 어선 207남양호(9.77톤, 연안통발, 구룡포수협, 승선원 7명)가 항해 중 파도에 맞아 침몰하는 사고 역시 VHF-DSC 덕분에 위치를 즉시 파악해 즉각 구조에 나설 수 있었다.

특히 인근 해역에 조업 중이던 어선 보원호(39톤, 근해자망, 구룡포수협)가 조업을 중단하고 구조에 나선 덕분에 촌각을 다투는 과정에서도 사고 선박 선원 7명을 전원 무사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항해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207남양호는 사고 즉시 선내 설치된 VHF-DSC 조난버튼을 눌러 구조 신호를 발신했고 수협중앙회 포항어업정보통신국은 이를 수신한 즉시 인근어선에 구조를 요청했다.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근해자망 어선 보원호는 요청을 받고 사고 해역으로 즉시 이동해 사고 발생 50여분만에 남양호 선원 7명을 전원 무사히 구조해냈다.

수협중앙회는 VHF-DSC 의무설치 대상 어선 기준을  기존 5톤 이상에서 2톤 이상으로 강화하고 전국 18개소에 분포한 어업정보통신국을 20개로 늘리기로 하는 등 어업인과 어선 안전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스마트폰을 활용한 안전체계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협은 올해 하반기 중으로 수협조업정보알리미앱에 긴급구조요청 기능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 경우 어선에 별도 통신기가 설치되지 않더라도 신속한 조난신호 발신이 가능해져 어선과 어업인 안전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포항 어선 침몰 사고로 VHF-DSC가 어업인 생명 보호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입증됐다”면서 “앞으로도 수협은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다각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