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미진한 의혹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하자"

민주당 등 여야 4당 한 목소리.."전두환 엄격히 단죄하라"

김태혁 기자 승인 2019.03.11 14:37 의견 0

자유한국당이 전두환 재판을 앞두고 소수의 목소리를 냈다. (자료=TV 조선)

[한국정경신문=김태혁 기자] 자유한국당이 전두환 재판을 앞두고 소수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당은 11일 "5·18 의혹이 해소되길 바라며 역사 앞에 겸손한 당 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오늘 시작된 전 전 대통령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민 대변인은 "한국당은 이번 재판이 가진 국민적 관심과 역사적 의미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재판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면서 지난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이 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은 한 목소리로 "광주 재판에 출석한 전두환에 대해 엄격히 단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전두환 씨는 1980년 5월의 반인권적 범죄 행위에 대해 이제라도 참회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며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응분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어떤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는 전두환 씨이기에 더욱 추상 같은 단죄가 필요하다"며 "이제는 자신의 말과 글에 책임을 져야 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전두환 씨가 자신의 피로 물들인 광주 앞에 서게 됐다"며 "전 씨는 일말의 양심도 없는가. 전 씨가 광주의 수많은 시민을 무참히 학살했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치매라 했던가. 모든 기억이 지워져도 당신이 저지른 만행 만큼은 똑똑히 기억하길 바란다"며 "전두환 씨! 당신이 할 수 있는 것은 광주 영령과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한민국 역사를 더럽히고도 털끝만큼의 반성도 하지 않는 전두환의 반인륜 범죄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밝히고 철저히 죄를 물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전두환 씨는 권력을 찬탈하고 군인을 앞세워 자신이 반대하는 시민을 학살한 반란수괴"라며 "무고한 국민을 살해한 최종 책임자로서 5·18 진실을 밝히는 데 겸허한 자세로 협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