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포레나 인천구월, 완판 임박”..2023년 11월 입주 예정

강헌주 기자 승인 2022.09.21 17:30 의견 1
포레나 인천구월 조감도 [자료=한화건설]

[한국정경신문=강헌주 기자] 한화건설이 인천 남동구 구월동 지하철 석천사거리역 근처에 공급하는 대단지 아파트 ‘포레나 인천구월’이 전세대 계약마감이 임박했다고 21일 밝혔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포레나 인천구월은 지하 3층~지상 최대 35층 11개동에 1115가구로 구성되며 조합원분을 제외한 434가구가 일반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기준 ▲59㎡ 301가구 ▲74㎡ 33가구 ▲84㎡ 100가구로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 공급된다.

남동구 구월동은 인천 원도심의 중심지여서 주변에 생활편의시설이 풍부하고 교통인프라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시청 가천대길병원 홈플러스 모래내시장 등은 걸어서 이용할 만한 거리이고 롯데백화점·마트 뉴코아울렛 종합버스터미널 등도 가까운 거리에 있다.

인천지하철 2호선 석천사거리역에서 한 정거장 떨어진 인천시청역은 지하철 1·2호선 환승역인데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B노선 정차역으로도 계획돼 있다.

포레나 인천구월은 스마트앱을 이용한 엘리베이터 호출, 조명·난방·환기 제어 등 각종 IoT(사물인터넷) 시스템이 적용된다.

아파트 동은 채광과 통풍이 우수한 남향 위주로 배치되며 지상에 울리불리코트, 로운코트 등 다양한 조경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 북측에 6000㎡ 규모의 공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다양한 옵션 상품도 눈길을 끈다. 독일 수입주방가구 및 마감재 업그레이드 선택을 통해 주방을 꾸밀 수 있다. 또 3연동 슬라이딩 현관중문, 바닥 타일, 전동커튼, 침실1붙박이장 등의 옵션상품이 준비돼 있다.

한화건설 김무성 분양소장은 “인천 남동구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신규 공급이 적어 신규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가 몰리는 곳”이라며 “계약이 대부분 이루어진 상태로 완판이 임박해 있다“고 말했다.

포레나 인천구월 입주는 2023년 11월 예정이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