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관광지 유명 맛집 점검해 '불법 식품접객업소' 15곳 적발

지역 유명 맛집이라더니 원산지 거짓 표시, 신고도 않고 영업

김영훈 기자 승인 2022.08.09 15:54 의견 0
불법행위 수사사례.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수원)=김영훈 기자]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거나 식품접객업 신고조차 하지 않고 영업한 관광지 내 유명 식품접객업소 15곳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14일부터 22일까지 휴게소나 관광지에 있는 유명 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 90개소를 점검하고 이 가운데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15개 업소(15건)를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위반내용 15건은 원산지 거짓 표시 등 위반 8건' 식품 보존기준 위반 2건' 미신고 식품접객업 영업 5건이다.

하남시 팔당유원지에 있는 A 식품접객업소는 중국산 고춧가루를 사용하면서 원산지 표시판에는 '국내산, 중국산'으로 혼동되게 표시해 단속에 걸렸다.

용인시 한택식물원 인근에 소재한 B 식품접객업소는 냉동 원재료를 냉장 보관해 사용했으며, 양평군 남한강변에 위치한 유명 카페인 C 업체는 식품접객업 신고 없이 커피와 주스 등 음료를 필수적으로 주문받아 입장료와 함께 결제하는 방식으로 영업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원산지를 혼동되게 표시하는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품의 보존기준을 위반한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 신고 없이 식품접객업 영업을 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김민경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관광지 유명 맛집 등 다수가 이용하는 음식점에서 식품 관련 사고가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적발된 업체들은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고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