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임금지원·통근버스 지원 통해 일자리 창출 도와

황주헌 기자 승인 2022.01.19 10:45 의견 0
인천 남동구청 전경. [자료=인천 남동구]

[한국정경신문(인천)=황주헌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임금지원과 통근버스 지원 등을 통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돕고 있다. 구는 올해 남동구민 채용기업 임금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로 12년째인 이 사업은 남동구에 사업장을 둔 중소 제조업체가 남동구민을 채용하고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구 자체 예산으로 일정액의 임금을 지원한다.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116명이 남동산단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됐으며, 지원 기간 종료까지의 재직률 84%를 달성했다.

지원대상은 남동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이 된 구민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한 기업체로 기본급 및 나이에 따라 월 30~80만원 상당액을 6개월간 지원한다.

남동구 일자리센터 취업 알선으로 채용된 경우에는 최대 지원 기간까지 고용을 유지하면 마지막 지원금에 2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더불어 구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남동산단 내 근로자를 위한 ‘무료 통근버스’를 운행하고 있다.남동산단 통근버스는 45인승 버스 10대로 하루 78회 운행하며, 평균 1900여명의 근로자가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 실시한 이용객 만족도 조사에서 기업과 근로자 모두가 93% 이상 만족한다고 답하는 등 남동산단 근로자에게 꼭 필요한 교통수단이 되고 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러한 지원 제도가 기업체의 고용 창출 및 남동구민의 일자리를 늘리는 유인책의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간 부분의 고용을 확대하고 양질의 일자리가 많아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동구청 홈페이지나 남동구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