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학자 정경영 교수, 12일 EBS FM '정경의 클래식, 클래식' 출연

김영훈 기자 승인 2022.01.09 22:29 의견 0
바리톤 정경(좌), 음악학자 정경영(우). [자료=워너뮤직]

[한국정경신문=김영훈 기자] 걸으면서 들어도 좋고, 겨울 햇살 아래서 들어도 좋고, 흔들리는 차 안에서 들어도 매력적인 클래식 음악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EBS FM '정경의 클래식, 클래식'(연출 한승훈, 박정보)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코너인 '수요 초대석'에는 오는 12일 오전 11시에는 음악학자 정경영 교수가 출연해서 음악과 인생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음악학자 정경영 교수는 서울대학교 작곡과에서 이론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음악학으로 석사를 받았고, 노스텍사스대학교에서 'Reconsidering the Lament: Form, Content, and Genre in Itlaian Chamber Recitative Laments, 1608-1640'이라는 논문으로 음악학 박사학위(Ph.D., Musicology)를 받았다.

울산대학교 겸임교수,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술연구교수를 거쳐 현재는 한양대학교 작곡과에서 음악사를 가르치고 있으며, 2015년부터 한양대학교 음악연구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몬테베르디를 비롯한 17세기 초 성악음악 작곡가들의 작품에 관심이 있으며, 더 나아가 이 시기의 음악, 가사, 춤의 상호관계를 살펴 그것이 어떻게 서양음악사에서 근대성 정초와 관련이 있는지 주로 살핀다.

이 밖에도 철학적 해석학(Philosophical Hermeneutics)을 바탕으로 음악사 서술의 문제(Historiography)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연주 관행(Performing Practice) 역시 주요 관심사이다.

최근에는 기존의 관심 외에도 현대의 달라진 음악적 환경과 미디어, 사회적 문맥이 어떻게 인간에게 작용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소리, 소리환경, 소리가 만들어 내는 주체성의 문제에 천착하고 있다.

학문적 활동 외에도 음악회 해설, 방송, 강연을 통해 음악과 그 감동을 말로 '번역'하는 일에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 출간한 책 '음악이 좋아서, 음악을 생각합니다'를 통해 클래식 음악이라면 겁부터 먹는 일반인들에게 "음악에 틀리고 맞는 문제는 없고 성숙한 답을 찾기 위한 여정만 있을 뿐"이라며 "누구나 클래식 음악 애호가가 될 수 있다"고 친절한 목소리로 이야기하고 있다.

한편 매일 오전 11시 방송되는 '정경의 클래식, 클래식'은 오페라마(OPERAMA) 장르의 개척자이자 세상과 클래식을 연결해 주는 클래식 유나이티드, 바리톤 정경 교수가 진행하며, 재미있게 들을 수 있는 유쾌함과 진지함이 가득한 클래식 입문 프로그램으로 위로를 주고 힐링 되는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주면서 1시간을 알차게 채워가고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